라인
왼쪽
오른쪽

美 하버드, '이재현의 한류투자' 경영교재로 채택

온라인뉴스팀l승인2015.03.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한류' 투자 사례가 미국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재에 실렸다.

23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현지시간) 하버드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EMBA) 과정 수업에서 'CJ E&M : 미국에서 한류 확산하기(CJ E&M : Creating K-Culture in the U.S.)'라는 제목의 하버드 경영 사례 연구집이 교재로 사용됐다.

엘리 오펙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와 김상훈 서울대 경영대 교수가 공동 집필한 이 책에는 2013년 초 이재현 회장이 리스크(위험)를 감수하고 한류 페스티벌 'K-CON'에 투자하기로 결정하는 과정이 자세히 담겨있다.

한류의 북미 지역 확산을 위해 기획된 이 행사가 2012년 첫 해 적자를 내자, 당시 이 회장은 투자액이 두 배인 'K-CON 2013'를 열어야 하는지를 놓고 고민하다 결국 투자를 감행한 바 있다.

여러 기업의 창업주, 최고경영자(CEO)인 300여명의 최고경영자(EMBA) 과정 수강생들은 이 회장의 결정을 놓고 열띤 토론도 벌였다.

강의에 패널 자격으로 참석한 장용석 CJ그룹 사장은 "우선 수강생들이 민간기업이 직접 한류 투자에 나선 사실에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며 "수강생 중 창업주가 많아서인지, 상당 수가 리스크를 감수하고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투자에 나선 이재현 회장의 결정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오펙 교수는 투자 규모를 각각 전년의 2배, 4배로 늘린 'K-CON 2013', 'K-CON 2014'의 실제 실적을 공개하고, 수강생들에게 KCON 투자 결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과 마케팅 전략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이 교재의 첫 문장은 "모든 세계인이 매년 2~3편의 한국 영화를 보고, 매월 1~2번 한국 음식을 먹고, 매주 1~2편의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며, 매일 1~2곡씩 한국 음악을 듣게 하는 것"이라는 이 회장의 '한류 비전'으로 시작된다. 이후 본문에서 CJ가 드림웍스 투자를 계기로 엔터테인먼트ㆍ미디어 사업에 뛰어든 과정, 1998년 한국 최초의 멀티플렉스 영화관 CGV를 설립한 뒤 6년 만에 한국 영화시장이 3배로 성장한 통계, 디지털 마케팅 등의 효과로 'K-CON' 행사 티켓 판매량이 예상의 두 배를 웃돈 사실 등도 소개했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Photo News
여백
후와이어드 소개RSS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47 (봉천동,2층)  |  대표전화 : 02-557-7313  |  팩스 : 02-557-7312
등록번호 : 서울 아 03117   |  발행인 : 송경미  |  편집인 : 원철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철린  |  E-mail : press@whowired.com
발행일자 : 2013년 5월 1일   |  등록일자 : 2014년 4월 22일
Copyright © 2017 후와이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