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한국의 과학기술 연구원 32만명...박사급 고급인력 턱없이 부족

온라인뉴스팀l승인2015.03.16l수정2015.03.16 17: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과학기술 인력이 양적으로는 풍부하지만 고급인력의 비율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16일 '지표로 보는 이슈 - 고급 과학기술인력 현황과 시사점' 자료를 발표하고, 국내 과학기술 인력 현황을 분석했다.

입법조사처에 따르면 2013년 기준 한국의 연구원 수는 32만1842명으로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4위다. 1, 2위인 미국과 일본은 각각 한국 연구원 수보다 4배, 2배 많은 수준이다. 다만 한국 연구원 수는 3위인 독일(36만900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20만명대인 프랑스, 영국 등 유럽선진국에 비해서도 연구원 수는 더 많다.
  
하지만 과학기술인력 중에서 고급 인력은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연구원 가운데 박사급 이상 인력은 15% 에 불과하다.(OECD·UNESCO) 이는 영국(34%), 독일(31%), 프랑스(26%) 등 주요 국가의 절반 수준이다. 특히 OECD 국가 가운데 30위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입법조사처는 "고급 과학기술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은 과학기술인력의 질적 경쟁력이 미흡하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특히 창의적인 연구성과산출 역량의 부족으로 이어져, 모방형에서 선도형 과학기술혁신체계로의 전환에 장애요인이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사급 인력 부족으로 인한 수요불균형 역시 심각한 수준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의 '2013~2022 과학기술인력 중장기 수급전망)에 따르면 이공계에서 전문대·학사·석사 인력은 수요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박사급 인력은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특히 석사급 이하 인력은 23만7900명이 초과공급될 것으로 예상돼고 있다. 박사급 이상 인력은 오히려 1만2200명이 부족하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Photo News
여백
후와이어드 소개RSS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47 (봉천동,2층)  |  대표전화 : 02-557-7313  |  팩스 : 02-557-7312
등록번호 : 서울 아 03117   |  발행인 : 송경미  |  편집인 : 원철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철린  |  E-mail : press@whowired.com
발행일자 : 2013년 5월 1일   |  등록일자 : 2014년 4월 22일
Copyright © 2017 후와이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