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전기차 남은 전력 '사고팔기' 쉬워진다

온라인뉴스팀l승인2015.03.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앞으로 전기차 배터리나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충전·저장된 전력, 소비절약을 통해 아낀전기 등의 시장거래가 쉬워질 전망이다. 또 제철소 등에서 나오는 부생가스로 생산한 전력도 장외시장을 통해 거래 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력거래시장 주요 과제'를 12일 발표했다.

산업부는 우선 '소규모 신·재생에너지발전전력 등의 거래에 관한 지침'을 개정해 올해부터 전기차 전력의 전력망 역송전(V2G)를 본격 추진한다. 쉽게 말해 전기차에 남은 전력을 시장에 팔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전기요금이 저렴한 야간에 전기차 배터리를 충전한 뒤 주간 피크시간대에 비싼 가격으로 되파는 것이 가능하다. 10kW이하 전기차라면 배터리를 충전한 전력에서 쓰고 남은 전력을 뺀 뒤 요금을 내면 된다.

다만 산업부는 전기차 배터리 역송전 관련 기술이 완전히 갖춰지지 않았다고 보고 전기차 탑재형 충전기 등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한전, 현대·기아차, 서울대, 광주과기원 등과 공동으로 광주과학기술원 등에서 V2G용 테스트 베드를 설치했으며 관련 전력거래 제도, 요금제 등도 검토하고 있다.

산업부는 또 ESS를 전기저장뿐 아니라 공급도 가능하다고 인정키로 했다. 다시 말해 발전설비로 받아들인다는 뜻이다. 따라서 ESS에 저장된 전력은 한전에 직접 판매할 수 있다.

ESS투자회수기간 단축 차원에서 시간대 별로 충전요금을 할인해주는 '맞춤형 요금제'도시행한다. 이런 내용은 '전기설비 기술기준' 등에 담는다.

산업부는 아울러 일반 소비자들이 아낀 전기를 되팔 수 있도록 수요자원 거래시장의 문턱을 낮추기로 했다.

예컨대 전력시장에서 결정되는 계통한계가격(SMP)이 127원/kWh 이상인 경우에만 수요자원이 낙찰될 수 있었던 것을 5원이 낮아진 122원/kWh 이상일 때도 가능토록 조정하는 식이다.

산업부는 이와 함께 제철소 등 산업공정에서 나오는 부생가스를 이용해 발전한 전기를 장외시장에 '현물거래' 대신 '연간 계약거래'토록 개선했다.

산업부는 "그동안 개별 발표됐던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방안을 하나로 묶어 본격 추진한다는 것"이라며 "관련 분야 일자리 창출도 지원할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Photo News
여백
후와이어드 소개RSS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47 (봉천동,2층)  |  대표전화 : 02-557-7313  |  팩스 : 02-557-7312
등록번호 : 서울 아 03117   |  발행인 : 송경미  |  편집인 : 원철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철린  |  E-mail : press@whowired.com
발행일자 : 2013년 5월 1일   |  등록일자 : 2014년 4월 22일
Copyright © 2017 후와이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