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다음카카오 작년 4분기 영업익 71% 증가한 657억원…연매출 8984억원

온라인뉴스팀l승인2015.02.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음카카오가 합병이후 첫 분기 실적에서 모바일 분야의 고른 성과에 힘입어 양호한 성적표를 내놓았다.

다음카카오는 2014년 4분기 엉업이익이 6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전분기대비 15% 증가한 2540억원이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506억원을 기록했다.

2014년 연매출은 8984억원으로 전년대비 21% 증가했다. 전년대비 연간 영업이익은 42% 늘어난 2092억원, 순이익은 10% 늘어난 1403억원이다.

모바일 비중은 4분기 매출의 53%, 작년 전체 매출의 49%를 차지해 모바일 생활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확인했다.

플랫폼별로 보면 4분기 매출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것은 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 부문이다. 계절적 성수기의 영향과 카카오톡선물하기 상품군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171%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광고 플랫폼 매출은 카카오스토리 광고와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Ad@m) 등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했다.

카카오 게임하기의 가입자당평균매출(ARPU) 증가에 따라 게임 플랫폼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7% 상승했다.  기타 매출은 다음 웹툰,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뮤직 등 모바일 콘텐츠 영역 매출 증대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119%까지 대폭 성장했다.

다음카카오는 지난해 10월 합병 이후 현재까지 주요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대표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는 12일 현재 300만명의 가입자와 60여개의 가맹점을 확보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16개 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뱅크월렛카카오는 지속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가입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지난달 24시간이 지나면 콘텐츠가 사라지는 신개념 사진 메신저 '쨉(Zap)'을 출시하고, 유치원ㆍ어린이집 스마트 알림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즈노트를 인수함으로써 트렌드와 취미, 관심사 등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 영역 확대에 나섰다.

신규 사업으로는 현재 전국 택시 기사 대상 사전 회원 확보에 주력하는 카카오택시가 1분기 내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 더 편리한 정보 탐색 경험을 줄 수 있는 새로운 모바일 검색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최근 중국 내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위해 설립한 다음카카오차이나에서는 상반기 중 첫 번째 퍼블리싱 게임을 중국에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뉴스팀  press@whowired.com
<저작권자 © 후와이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Photo News
여백
후와이어드 소개RSS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47 (봉천동,2층)  |  대표전화 : 02-557-7313  |  팩스 : 02-557-7312
등록번호 : 서울 아 03117   |  발행인 : 송경미  |  편집인 : 원철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철린  |  E-mail : press@whowired.com
발행일자 : 2013년 5월 1일   |  등록일자 : 2014년 4월 22일
Copyright © 2017 후와이어드. All rights reserved.